조합 1254억원 `부담금 폭탄 바카라아바타

바카라아바타

재건축초과이익환수제가 부활한 이후 전국 16개 조합에

1250억원이 넘는 부담금이 통지된 것으로 나타났다.

부담금의 80% 이상은 강남 3구(서초·강남·송파)에 집중됐으며 부담금이 가장 많이 부과된

곳은 송파구 문정136번지로 1개 조합에 500억이 넘는 금액이 통보됐다.

28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정동영 민주평화당 의원실에 따르면 작년부터 올해

7월말까지 전국 16개 조합에 통지된 부담금은 1254억2250만원이다.

재건축초과이익환수제도는 재건축을 통해 조합원 1인당 평균 3000만원 이상 개발이익이 발생할 경우,

정부가 이익의 최고 50%를 부담금으로 환수하는 제도다. 16개 조합 중 절반에 가까운

7곳이 서울에 집중됐으며 이들 조합에는 757억8400만원의 부담금이 통지됐다.

그중에서도 강남 3구에 위치한 조합에 통지된 부담금이 629억3400만원으로 전체의 83%를 차지했다.

사실상 강남 3구를 겨냥한 ‘핀셋 규제 정책’이었던 셈이다.

서울에서 재건축 부담금 첫 단지로 선정된 서초구 반포현대아파트는 지난해 5월 108억5500만원,

방배동 신성빌라는 작년 9월 18억3900만원의 부담금이 통지됐다. 같은 서초구지만 부담금은 6배 차이가 났다.

송파구 문정136번지는 현재까지 최대 규모인 502억4000만원이 통지됐다.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