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태 딸 계약직 채용부터 인터넷홀덤

인터넷홀덤

KT가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 딸의 정규직 전환 전 파견계약직 채용 단계부터 관여했다는 법정 증언이 나왔다.

18일 오전 서울남부지법 인터넷홀덤
형사합의13부(부장판사 신혁재) 심리로 열린 김 의원의 뇌물수수,

이석채 전 KT 회장의 뇌물공여 혐의 3차 공판에서는 김 의원 딸 입사 당시 KT의 파견인력

채용 대행업체 직원 김모씨와 당시 KT스포츠단 인사담당 직원 신모씨가 증인석에 앉았다.

김씨는 “당시 KT 스포츠단 과장이 김 의원 딸을 특정해 계약직 파견을 요청했다”고 증언했다.

김 의원 딸의 경우 회사 측이 특정인을 이미 선발해놓고 대행업체에 계약을 요청했다는 점에서 평소 과정과 달랐다는 것이다.

김씨는 “통상 KT 등 회사에서 인터넷홀덤
자격 요건을 제시해 채용의뢰가 들어오면 (대행업체에서) 이미

갖고 있는 인력풀이나 새로 공고를 올려 받은 이력서를 전체적으로 검토해 원하는 인재를

추천하는 방식으로 했다”며 “하지만 김 의원 딸은 따로 인재풀이나 자료로 관리한 인력이 아니었다”고 했다.인터넷홀덤

이어 “만약 그랬다면 (인재풀에) 지원했던 이메일 이력서 양식이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김 의원 딸이 검찰 조사에서 ‘홈페이지 절차에 따라 인재풀에 등록했다’는 취지의 진술을

한 것에 대해 김씨는 “당시 내가 관리자였는데 에러가 발생하는 등 문제가 있어 홈페이지에

등록하는 기능이 없었고, 젊은 여성이 직접 찾아와 접수한 기억도 없다”고 설명했다.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