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용부터 관여”…법정 증언 카지노딜러팁

이날 법정에는 김씨에 이어 그에게 김 의원 딸 계약을 요청한 당시 KT

스포츠단 인사담당 직원 신모씨도 증인으로 나왔다.카지노딜러팁

신씨는 “당시 이모 스포츠단 사무국장으로부터 누군가를 뽑으라는 지시를 받아

행정처리를 한 것으로 기억한다”면서 “이름을 말했는지는 모르겠으나,

그 사람이 김 의원 딸인 것은 기억이 난다”고 말했다.카지노딜러팁

또 신씨는 “이 사무국장이 임금 수준을 더 높여야한다고 얘기했고,

그렇게 해서 (월급이) 조정된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검찰에 따르면 2011년 4월 KT 경영지원실 KT스포츠단에 파견계약직으로

채용된 김 의원 딸은 2012년 하반기 카지노딜러팁
대졸 공개채용 과정을 거쳐 정규직으로 바뀌었다.

김 의원 딸은 정규직 전환 당시 서류전형과 인적성검사가 모두 끝난 시점에 공채

전형에 중도합류했고, 온라인 인성검사 결과 불합격 대상으로 분류됐음에도 최종합격한 것으로 조사됐다.

재판 과정에서 서유열 전 KT 홈고객부문 사장은 김 의원으로부터 딸의 계약직

이력서가 든 하얀 각봉투를 직접 건네 받아 이를 부하직원에게 전달했다고 증언하기도 했다.

반면 김 의원은 KT에 딸의 계약직 이력서를 준 사실이 없다고 주장하고 있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