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CGI “델타항공 랜덤번호 한진칼 지분 취득 의도에 의구심”

행동주의 사모펀드 KCGI가랜덤번호 한진그룹 경영권 다툼에서 조원태

회장 ‘우군’으로 알려진 미국 델타항공의 한진칼 지분 취득 의도에 의구심을 표했다.

앞서 델타항공은 한진칼의 주식을 장내 매수로 추가 취득해 지분율이 종

전 10.00%에서 11.00%로 상승했다고 전날 공시했다.

KCGI는 25일 낸 보도자료에서 “델타항공의 투자가 대한항공과 델타항공

랜덤번호

의 조인트벤처(JV)에 따른 시너지를 높이기 위한 것이라면, 투자는 재무

구조 개선이 시급한 대한항공을 상대로 이뤄졌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델타항공의 투자는 랜덤번호사업을 영위하지 않는 한진칼을

상대로 이뤄져 진정한 지분 취득 의도에 대한 시장의 의구심이 해소되지

않고 있다”고 덧붙였다.

KCGI는 “만약 대주주 1인의 이사직 연임을 위한 외국 항공사의 백기사

지분 확보를 위해 JV 수익 협상 과정에서 대한항공이 불리한 위치에 처하

면 이는 한진그룹 경영진의 중대한 배임행위에 해당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댓글 남기기